“눈을 못 보겠다” 태연 실물 영접하고 손까지 벌벌 떤 연예인 (사진)

 

오래전부터 태연 팬이었다는 배우
‘놀라운 토요일’ 등장한 허성태

배우 허성태가 태연을 향한 팬심을 고백했다.

이하 tvN "놀라운 토요일"
이하 tvN ‘놀라운 토요일’

지난 23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배우 허성태와 이수경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붐은 “허성태 씨가 제발 태연 옆자리만 피하고 싶다고 PD님, 작가님에게 간곡히 요청했다고?”라며 허성태에게 질문했다. 이에 허성태는 “내가 가수분들 중에서 유일하게 팬심이 오래전부터 있었던 분이 태연 씨다”라고 답했다.

허성태는 지난 2010년 방영된 SBS ‘아테나’의 OST ‘사랑해요’를 듣고 태연에게 빠졌다고 밝혔다.

그는 허성태는 “OST를 듣고 ‘이 사람은 도대체 누구지?’하고 찾아봤는데 소녀시대 태연 씨라고 하더라”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허성태 옆에 앉은 박나래는 “손을 계속 떠신다”며 놀랐다. 박나래가 태연과 악수를 시키자 허성태는 “눈을 못 보겠다”며 시선을 허공에 둔 채 태연과 인사해 찐팬의 면모를 보였다.

 

“녹화 전에도 태연의 노래를 들었냐”는 질문에 허성태는 “(MBTI가) INFJ라 한 곡에 빠지면 그것만 듣는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