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할 일 드럽게 없나 보다” 이엘, 또 ‘물’ 때문에 논란 휩싸였다

 

‘싸이 흠뻑쇼’, ‘워터밤’ 물 낭비 비판했던 이엘
네티즌들 비난 쏟아낸 이유 “단독 수영장”

물 축제 관련 소신 발언을 했던 배우 이엘이 이번엔 본인의 ‘물 낭비’ 논란에 휩싸였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이엘은 지난달 30일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로 네티즌들에게 맹비난받고 있다.

이하 이엘 트위터
이하 이엘 트위터

글에서 이엘은 “근 30년 만에 엄마랑 물놀이를 가려고 한다. 단독 수영장 딸린 곳으로 가는데 엄마 물놀이 옷을 어디서 사야 하냐”라면서 네티즌들에게 수영복 추천을 부탁했다.

네티즌들이 문제 삼은 발언은 바로 ‘단독 수영장’이었다.

해당 트윗을 접한 네티즌들은 물 낭비와 관련해 소신 발언했던 이엘이 하기에 적절치 않은 발언이라며 비판하기 시작했다.

네티즌들은 “이런 가뭄에 물놀이라니, 그것도 공용 수영장도 아닌 단독 수영장이라니. 소양강을 생각하시길 바란다. 무분별한 물 소비 자제 부탁드린다”, “그 물을 퍼서 소양강에 부으셨냐”, “흠뻑쇼보다 전국 수영장 물 가는데 들어가는 게 몇십 배는 더 많을 것 같은데 연예계 선배 이렇게 언플해놓고 수영장 잘만 가는 건 좀 웃기다”, “이제는 홍수라 수영장 가셔도 되겠다”라고 불편함을 드러냈다.

이후 이엘은 10일 자신의 트위터에 복잡한 심경이 드러나는 게시물을 올렸다.

 

그는 별다른 사진이나 특정 언급도 없이 “참, 할 일들도 더럽게 없나 보다”라고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본인의 생각이 혹시 틀렸는지 생각해 본 적 있냐”, “본인은 누군가를 대놓고 저격해놓고 본인이 그런 행동에 대해 지적받는 건 싫은 거냐”, “내가 하면 일침, 남이 하면 할 일 없는 짓이냐”라며 분노했다.

이하 이엘 인스타그램
이하 이엘 인스타그램

앞서 이엘은 지난 6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물 축제 관련 소신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그는 “워터밤 콘서트 물 300톤 소양강에 뿌려줬으면 좋겠다”라면서 가뭄이 심각한 당시 상황에 열리는 ‘싸이의 흠뻑쇼’, ‘워터밤 서울 2022’ 등 축제의 물 낭비 사태를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