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여자야” 엄마 뜻대로 머리 기르던 4살 남아… 오은영 조언이 뼈 때렸다

성 정체성 혼란 걱정되던 남자아
오은영이 엄마에게 건넨 조언

기부를 위해 4살 아들의 머리카락을 내내 기르게 했던 어머니가 오은영을 만났다.

이하 KBS2 "오케이? 오케이!"
이하 KBS2 ‘오케이? 오케이!’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오케이? 오케이!’에서는 엄마의 뜻대로 머리카락을 계속 기르고 있던 남자아이의 사연이 소개됐다.

사연 신청자인 엄마는 “모발 기부를 위해 머리를 기르고 있는데 주변에서 ‘엄마 욕심 아니냐’, ‘여자냐 남자냐’ 등 소리를 많이 들었다. 아이가 성 정체성에 혼란을 느낄까 봐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이때 급기야 4살 아들은 엄마의 말을 듣다가 “도하는 여자인데”라며 자신의 성별이 여자라고 말하기도 했다. 엄마는 당황하면서 “도하는 남자야”라고 설명했고, 이번에도 아들은 “도하는 남자야? 아니야, 여자야”라고 말하면서 웃었다.

엄마의 설명에 따르면 아들 박도하 군은 생후 5개월부터 지금까지 머리카락을 기르고 있었다. 처음에는 아들만 둘인 엄마라서 딸처럼 머리를 길러보겠다는 마음에서 시작했다.

그러다가 2년 전 사촌 동생의 암 투병 소식을 알게 됐다. 항암치료를 시작하는 사촌 동생을 보면서 엄마는 ‘도하가 머리를 기르고 있으니까 더 길러서 예쁜 가발을 선물해주자’라고 생각했다.

지난해 사촌 동생이 세상을 떠나 가발을 만들어주지는 못했지만, 이후에도 엄마는 도하 군이 다른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서도 기부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아이가 본인 머리를 좋아하는지 묻자 엄마는 “물어본 적 있는데 망설임 없이 괜찮다고 했다”고 답했다. 이에 양세형이 옆에 있는 아이에게 “머리 긴 것 마음에 들어?”라고 물었다. 아이는 고개를 저었다.

이날 방송에서 오은영 박사는 사연자에게 현실적으로 조언했다. “머리를 기른다고 해서 갑자기 성 정체성 혼란이 오진 않지만, 사람들이 자기를 바라볼 때 자꾸 ‘여자냐 남자냐’라고 하는 건 큰 부담이 될 수 있다”라며 “도하는 아직 자발적으로 의사 결정을 할 수 없는 나이다. 아이는 엄마 결정을 따르는 면이 있다. 엄마가 좋은 의도로 시작했어도 아이의 입장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결국 엄마는 곧바로 아이의 머리를 잘라주기로 결심했다. 그는 “도하가 승낙할 때 다시 도전해보는 걸로 하겠다. 당장 미용실에 가겠다”라고 다짐했다. 이어 “머리카락 기부에 대한 뜻은 이제는 제가 이어가겠다”라고 덧붙였다.

방송 말미에는 도하 군이 미용실에서 머리를 자르고, 자신의 잘린 머리카락을 내밀면서 “예쁘게 가발 만들어주세요”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