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찬서 여자 의원에게 ‘술잔’ 던진 문재인 정부 인물, 결국 파멸 엔딩 맞았다

 

 

 

 

 

만찬에서 국민의힘 의원에게 술잔을 던져 논란을 빚은 김용진 경기도 경제부지사가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용진 경기도 경제부지사 / 경기도 제공
김용진 경기도 경제부지사 / 경기도 제공

김 부지사는 임명 사흘 만인 31일 “조금의 불미스러움도 모두 저의 책임”이라며 “오늘 저의 사임이 각자의 입장을 모두 내려놓고 도의회가 하루빨리 정상화되어 도민의 곁으로 돌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정치의 궁극적인 목적은 국민들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다고 믿는다”라며 “저의 경제부지사 임명에 기대와 성원을 보내주신 도민들, 도의회와 도의 공직자분들, 저를 믿고 경제부지사직을 맡겨준 김동연 지사에게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뉴스1
뉴스1

앞서 김 부지사는 취임 전날인 지난 27일 경기 용인시의 한 식당에서 만찬을 가졌다. 이 과정에서 김 부지사는 남종섭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과 마찰이 생겼고 말다툼 끝에 맞은 편에 앉아 있던 도의회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의원을 향해 술잔을 던지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 곽 대표 앞에 놓여 있던 접시가 깨지며 파편이 튄 것으로 전해졌다. 곽 대표는 다치지는 않았으나 큰 충격을 받고 “김동연 집행부의 의회 무시 행태가 적나라한 폭력으로 표현된 것”이라는 성명문을 냈다. 이후 그는 김 부지사를 특수폭행과 특수협박 혐의로 경기남부경찰청에 고소했다.

한편 김 부지사는 문재인 정부에서 제2차관으로 일하며 국가 재경·경제정책을 이끌었다. 원 소속 정당은 더불어민주당이었으나 최근 경제부지사 임용을 위해 탈당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