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막말·폭력…애로부부에서 폭로된 개그맨, ‘정체’ 떴다…qb

불륜·막말·폭력…애로부부에서 폭로된 개그맨, ‘정체’ 떴다

불륜·막말·폭력…애로부부에서 폭로된 개그맨, ‘정체’ 떴다

지난 28일 방송된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 나온 실제 사연이 뜨거운 논란이다.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제보자 A 씨는 전남편 B 씨 만행을 고발했다. B 씨는 한 방송국 공채 개그맨 출신이다. 그가 연예인이 되기까지 A 씨는 임신 중에도 뒷바라지를 했고, A 씨 친정엄마는 분식 장사로 번 8000만 원을 보태줬다.

하지만 B 씨는 연예인이 되자 돌변했다. 그는 불륜, 폭언, 폭력을 저질렀다. 특히 다른 부위를 때리면 티가 난다며 A 씨의 머리만 집중적으로 때리는 악랄함도 보였다. B 씨 어머니도 며느리에게 막말을 했다.

이하 B 씨 유튜브 캡처

A 씨와 B 씨는 합의 이혼한지 4년 이상 지났지만, A 씨가 방송에 제보까지 한 데는 이유가 있다. B 씨는 자녀가 중학생이 된 현재까지도 원래 약속된 월 100만 원 양육비 지급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 재혼한 여성과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는 모델 학원까지 보내고 있다.

A 씨에 따르면 B 씨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커머스로 상당한 돈을 벌었다고 한다. 사업 연 매출이 10억 원에 달한다. ‘애로부부’에서도 B 씨가 일하는 장면이 재연 형태로 나왔다. 현 아내 SNS엔 명품 가방, 해외여행 인증샷 등이 수두룩하다.

‘애로부부’ 방송 직후 네티즌들의 관심은 B 씨 정체에 쏠렸다. 방송에서 이미 나온 여러 단서들로 지목된 사람은 딱 한 명이다.

그는 인스타그램을 폐쇄시켰다. 하지만 유튜브 채널은 그대로 뒀다. 유튜브 영상 댓글 창엔 B 씨를 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