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막말·폭력…애로부부에서 폭로된 개그맨, ‘정체’ 떴다…qb

불륜·막말·폭력…애로부부에서 폭로된 개그맨, ‘정체’ 떴다

불륜·막말·폭력…애로부부에서 폭로된 개그맨, ‘정체’ 떴다

방송에서 ‘배드 파더’로 폭로된 연예인으로 한 사람이 지목 당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 나온 실제 사연이 뜨거운 논란이다.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제보자 A 씨는 전남편 B 씨 만행을 고발했다. B 씨는 한 방송국 공채 개그맨 출신이다. 그가 연예인이 되기까지 A 씨는 임신 중에도 뒷바라지를 했고, A 씨 친정엄마는 분식 장사로 번 8000만 원을 보태줬다.

하지만 B 씨는 연예인이 되자 돌변했다. 그는 불륜, 폭언, 폭력을 저질렀다. 특히 다른 부위를 때리면 티가 난다며 A 씨의 머리만 집중적으로 때리는 악랄함도 보였다. B 씨 어머니도 며느리에게 막말을 했다.

이하 B 씨 유튜브 캡처

A 씨와 B 씨는 합의 이혼한지 4년 이상 지났지만, A 씨가 방송에 제보까지 한 데는 이유가 있다. B 씨는 자녀가 중학생이 된 현재까지도 원래 약속된 월 100만 원 양육비 지급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 재혼한 여성과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는 모델 학원까지 보내고 있다.

A 씨에 따르면 B 씨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커머스로 상당한 돈을 벌었다고 한다. 사업 연 매출이 10억 원에 달한다. ‘애로부부’에서도 B 씨가 일하는 장면이 재연 형태로 나왔다. 현 아내 SNS엔 명품 가방, 해외여행 인증샷 등이 수두룩하다.

‘애로부부’ 방송 직후 네티즌들의 관심은 B 씨 정체에 쏠렸다. 방송에서 이미 나온 여러 단서들로 지목된 사람은 딱 한 명이다.

그는 인스타그램을 폐쇄시켰다. 하지만 유튜브 채널은 그대로 뒀다. 유튜브 영상 댓글 창엔 B 씨를 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