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폭우, 침수차 위에 앉아있던 남성 정체…알고 보니 ‘범죄자’

서울 폭우 속 침수된 차량 위에 앉아있던 남성 정체가 알려졌다.

알고 보니 이 남성에게는 ‘범죄’ 혐의가 있었다.

이 사건은 서울 마포구에서 벌어졌다. 지난 8일 서울 서초구 도로 침수로 고립된 제네시스 차량 운전자와는 무관하다.

서울 폭우로 침수된 도로.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이하 연합뉴스
서울 폭우로 침수된 도로.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이하 연합뉴스
서울 폭우로 침수된 도로.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서울 폭우로 침수된 도로.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노컷뉴스는 서울 침수 차량 운전자 사건을 10일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성 운전자 A(49)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20분쯤 만취 상태로 운전해 서울 마포구 한강공원 절두산성지 주차장 방향으로 이동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한강공원 절두산성지 주차장 일대는 폭우 위험지역이었다. 경찰은 안전을 위해 폴리스라인 등으로 통제했다. 운전자 A 씨는 이를 뚫고 진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곳에는 폭우가 쏟아졌고 물이 빠르게 불어나 A 씨가 몰고 온 차량은 침수되기 시작했다. 위험을 느낀 A 씨는 119에 구조 요청을 했고 차량 위에 앉아 구조대를 기다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면을 다른 운전자가 목격해 112에 신고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만취 상태가 발각됐다.

A 씨는 현장에서 소방 당국과 경찰에 의해 안전하게 구조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40%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A 씨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연합뉴스는 지난 8일 집중호우에 따른 수도권 지역 침수차 현황을 보도했다.

9일 매체는 “손해보험협회와 각 보험사 집계에 따르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전체에 8일부터 기록적인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9일 오후 2시 기준 12개 손해보험사에 총 4791대(추정치)의 차량 침수 피해가 접수됐다. 이로 인한 손해액은 658억6000만 원으로 추정된다”라고 전했다. 침수차 보험접수에 시간이 소요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침수차 접수 건수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