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하 침수’ 숨진 13세 소녀, 영정사진 보자 오열해버린 초등학교 친구들

‘반지하 침수’ 숨진 13세 소녀, 영정사진 보자 오열해버린 초등학교 친구들

반지하 침수’ 숨진 13세 소녀, 영정사진 보자 오열해버린 초등학교 친구들

연합뉴스
연합뉴스

신림동 반지하에 살고 있던 일가족이 폭우로 사망한 가운데, 빈소를 방문한 조문객들은 눈물을 멈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2022년 8월 11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주택에서 집중호우로 숨진 일가족의 빈소가 ‘눈물바다’를 이뤘습니다.지난 8일 수도권에 폭우가 쏟아졌을 때 반지하 주택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하고 비극적인 죽음을 맞은 홍모(47)씨, 발대장애인 홍씨 언니(48), 홍씨 딸 황모(13)양의 빈소가 10일 영등포구 여의도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습니다.

빈소를 마련한 이들은 홍씨 직장동료였습니다. 홍씨가 총무부장으로 활동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백화점면세점판매서비스노조 부루벨코리아지부의 조합원들이 빈소를 차렸습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